치료결과에 책임을 집니다!

검증된 치료사례를

확인하세요

치료사례

Before

 

>

After

 
HOME > 모락소개 > 탈모칼럼
탈모치료, 초기에 한방병원에서 정확한 진단 후 개선 가능
조회 170 작성일 2018.09.26 21:19:34


 

 

탈모를 비롯해 어떤 질병이든 초기에 발견하게 되면 보다 발 빠른 대처가 가능하다. 이처럼 탈모 질환 역시 조기치료를 시작한다면 머리카락이 모두 빠져버리는 대머리 증상이나 수술적 치료를 피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탈모를 겪는 많은 환자들이 어느 정도 탈모가 진행된 뒤에야 심각성을 깨닫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특히 탈모 증상을 자각한 후에도 수 년이 지나서야 탈모치료병원을 찾아 치료가 더뎌지는 경우가 많다. 

모락한의원 장민기 원장은 “탈모는 환자 스스로 실생활 속에서도 충분히 자가진단이 가능하며, 전조증상을 확인하자마자 우선 바로 전문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우선 탈모 초기에는 두피가 가렵고 비듬이 많이 생기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이는 몸의 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두피로 열이 몰리고, 습한 기운이 발생해 나타난다. 또, 자고 일어나거나 머리를 감을 때 빠지는 모발의 양이 조금씩 늘어나기 시작하면서 하루 100여 개 이상의 모발이 빠진다면 이 역시 탈모가 진행되고 있음을 나타낸다. 

이는 혈액 순환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을 시 두피에 영양공급이 어려워지면서 모근을 잡고 있는 힘이 약화돼 모발이 점차 가늘어지고 빠지는 모발의 양이 계속해서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장민기 원장은 “특히 이때, 탈모를 유전성 질환이라 여기고 수술적 치료만을 고집하는 환자들도 적지 않은데, 개인의 체질과 유형에 맞는 올바른 치료와 관리만 이어나간다면 탈모를 극복하는 것은 물론 약화된 신체 건강까지 재건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방 탈모치료병원에서는 환자의 현재 신체 상태 및 탈모 정도 등을 바탕으로 개인별 체질에 따라 1:1맞춤치료프로그램을 통해 한약처방을 기본으로 탈모치료에 나선다. 탈모의 진행속도나 민감도 역시 다를 수밖에 없기 때문에 탈모치료법 역시 차별화하여 탈모를 이겨낼 수 있는 몸 상태를 갖춘 뒤, 두피에 직접적인 약침 치료 및 두피관리를 통해 발모를 유도할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환경적인 요인 즉 식생활습관이나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가 탈모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탈모를 부르는 잘못된 습관은 개선하고 몸의 균형을 바로 잡아 건강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함을 기억하기 바라며, 탈모를 인지했다면 빠른 시기에 탈모치료를 시작할 수 있기를 당부하는 바이다. 

 

모락 클리닉소개 사이트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상호명:모락한의원 대표자명:장민기 사업자등록번호:855-43-00372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48-23 여삼빌딩14층(2호선 강남역 12번출구)
TEL:02-546-0175 Copyright(c) MORAKMORAK.COM (모락한의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