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결과에 책임을 집니다!

검증된 치료사례를

확인하세요

치료사례

Before

 

>

After

 
HOME > 모락소개 > 탈모칼럼
탈모 치료 병원에서 강조하는 초기 탈모 원인인 ‘두피열’ 잡는 법
조회 103 작성일 2018.11.03 00:25:45


 

 

 

탈모의 계절이라 불리는 가을이 깊어만 가고 있다. 우리의 모발은 생장기와 휴지기, 퇴행기를 거쳐 자라고 빠지는 것을 반복하기 마련일 터. 대한모발학회에 따르면 봄과 여름에는 모발이 활발히 자라는 생장기 모발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으며, 가을과 겨울에는 모발의 성장이 일시적으로 멈추고 탈락하는 퇴행기 비율이 높다고 한다.

 

때문에 가을, 겨울이면 탈모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처럼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데, 실제 계절에 의한 일시적 증상이 아닌 초기 탈모가 진행되고 있는 경우 두피에 열감이 느껴진다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

 

강남 탈모 치료 병원인 모락한의원 장민기 원장은 스트레스나 과로, 식생활습관 등 후천적 요인들에 의해 신체의 균형이 깨지면서 아래에 머물러야 할 열이 두피로 상승하게 되는 탓으로 이러한 열감은 두피의 영양공급을 막아 탈모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고 전했다.

 

때문에 두피열을 비롯해 정수리 부위나 앞머리 부위를 중심으로 모발이 가늘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탈모 초기가 아닌지 체크해 보고 조기 치료에 나서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 강조했다.

 

특히 두피열은 스트레와 과로, 수면부족 등으로 신장 기능이 저하되고 호르몬밸런스가 깨진 경우 더욱 심화되기에 탈모치료한의원에서는 이러한 탈모 원인과 환자의 체질을 면밀히 살펴 꼭 필요한 치료만을 처방하고 있다.

 

장민기 원장은 이때, 두피치료는 물론이고 초기 탈모의 원인이 되는 몸 속 치료를 병행한다라고 전하면서, “한약을 이용해 몸의 순환을 개선시켜 탈모를 이겨낼 수 있는 신체를 만들어 준 뒤 두피와 모발의 건강을 도모하는 탈모 치료에 나서 탈모치료는 물론이고 전반적인 건강증진 효과까지 얻을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고 조언했다.

 

따라서 오늘날 탈모는 유전적 요인보다도 환경적 요인에 의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만큼 탈모 초기부터 원인 치료가 중요하다는 점을 명심하고, 근본적인 치료와 더불어 두피 관리를 병행한다면 더욱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정확한 탈모 진단과 치료 및 관리를 병행할 수 있는 탈모치료병원을 우선으로 찾는 것을 당부하는 바이다. 

 

모락 클리닉소개 사이트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상호명:모락한의원 대표자명:장민기 사업자등록번호:855-43-00372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648-23 여삼빌딩14층(2호선 강남역 12번출구)
TEL:02-546-0175 Copyright(c) MORAKMORAK.COM (모락한의원) All Rights Reserved